카테고리: 하루하루

하루하루

조그마한 변화 

어제부터 피아노를 시작했다. 오늘 아침부터 나이키 러닝을 시작했다.(거의 1년만에!) 푸쉬업은 월에 5회 정도 하고 있었는데, 이제 격일로 해볼 생각이다. 회사일이 어느정도 윤곽이 잡히니 할 수 있는 것이 많아진다. 주말에는 좀 더 생산적인 것을 하고, 주중에는 이불개기에서 시작해서 빠른 취침으로 활기를 되찾아야겠다. CCC 1년으로 버린 몸을…

하루하루

아파서 

XXX병원 다녀옴 사람많아서 9시 20분~12시정도까지 병원과 약국에 있었음. 약국에 약제사 등록서비스 신청해서 200엔씩 더 든다고 함. 그래도 약값은 700엔정도였다. 도쿄보다 물가가 싼 듯.

하루하루

2018-06-07 

옆집 새벽 5시에 TV트는 걸로 알람을 하고 있다. 이건 분명하다. 어제 레오팔레스 센터에서 항의 전화를 해줬는지 저녁에 조금 조용했다. 물론 완전히 TV 소리가 꺼진 것은 아니지만, 이전보다는 나아진 느낌…(착각인가?)

하루하루

옆 집이 너무 시끄러워 

레오팔레스(레팔)에 살고 있다. 한적한 시골의 아파트(한국의 그 아파트가 아니다.) 단지에 있는 레팔인데, 2016년에 지어져서 매우 깔끔하고 시설이 1인 생활에 알맞다. 하지만 큰 문제가 있었으니, 바로 방음이 거의 되지 않는다는 점. 이사오기 전 레팔 계약을 하고 집의 키를 받은 뒤에 처음으로 방에 들어왔을 때. 그때부터 알아봤다….

하루하루

목, 소매가 더러워지기 쉬운 여름이다 

마트에서 아주 좋은 표백제(?)를 샀다. エリ・そで洗剤。셔츠를 빨기 전에 목이나 손목 부분에 한두 번 뿌리고 세탁하면 된다. 간혹 와이셔츠에 음료수나 음식물이 튀어서 그 색이 번지는 경우가 많다. 묻자 마자 황급히 물 등으로 응급처치를 한 다음, 집에 와서 곧바로 홈드라이클리닝을 돌린다. 그 때 이 세제를 첨가해서 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