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쉬지도 못하네.

이어폰을 껴도 흘러나오는 소음 때문에 결국 참지 못하고 벽을 두드렸다.

무슨 80년대도 아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