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내일 최종발표다. 첫 번째 플젝의 주제였던 구인구직의 웹 버전인데, 사장님에게 들키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 다른 조들은 정확히 어떤 퀄리티로 만들었는지 모르겠지만, 대략적으로 총 3개의 팀 중 중간 정도는 가지 않나 싶다.

플젝을 처음 시작했을 때부터 지금까지, 많은 심경의 변화가 있었다. 스스로 약속을 만들고 그것을 가능한 한 지키려고 노력했는데, 그 결실을 보는 자리가 될 것 같아 기대가 된다.

팀장이 되는 순간부터 플젝을 마무리하는 지금까지 팀원이나 고객(?)의 의식 흐름이 계속 변화하는 것을 느꼈다. 다른 팀보다 상대적으로 나은 결과물, 진행 방식을 하기 위해 이것저것 시도했지만, 결국 실무의 그 느낌은 얻지 못해서 좀 아쉽다.

초반에 팀장으로 뽑혔을 때 너무도 하기 싫어서 짜증이 많이 났다. 기초(기본)설계서부터 손도 대기 싫을 정도였다. 하기 싫다 계속 이야기해도 결국은 남아서 … 특히나 초반 2주 정도는 계속 남아서 문서를 고치고, 결과를 공유해서 가이드대로 개발해달라고 요청했던 것이 지금와서 보면 참 잘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의미에서는 이미 한 번 조직해 본 주제로 다른 툴을 써 가며 구현하는 것이 짧은 프로젝트 기간에 알맞는(높은) 퀄리티로 나타나는 것 같다. 무엇을 만들어야 하는지, 또 지금 단계에 필요한 것은 무엇인지 모른다면 큰 문제이기 때문.

어느 팀원이 잘 하고 또 어느 팀원이 게으름을 피웠다는 사실은 팀장에게 훤히 보이는 부분이다. 실무에 가서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자신이 얻어갈 스킬이나 팀웍 등을 배워야 하는데 그것이 부족한 사람을 여럿 봤다.

작업을 할당하는 것도, 적당한 사람을 찾는 것도 어느 하나 쉬운 것이 없었다. 하지만 또 이렇게 두 번째 팀장 역할이 끝나간다. 세번의 프로젝트 속에서 두 번… 다음 번 플젝은 어떨지 모르지만, 일단 절반의 성공을 안고 간다는 느낌이 들어 만족스럽다.

내일 발표가 기대된다.

——–

덧.보는 눈이 틀리지 않다는 생각을 했다. 첫 플젝을 할 때 팀원평가에 썼던 내용이 그대로 맞아떨어지고 있다. 자신이 당장 해야 하는 것만 보이고, 팀웍을 문란하게 만들고, 고집이 센, 그래서 타협이 힘든 사람이 있다. 그 사람이 팀장이 되니 모두가 힘들게 되었다. 누가 더 괜찮은 팀장인지 겨루는 것은 아니지만, 이건 정도가 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