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만히 놔두질 않는다. 이달 말 까지만 하고 그만두기로 했던 것이 이 달 초.

노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