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오월이 다 가지 않았다. 회사에는 나를 제외한 전원이 긴 소매 셔츠를 입고 있다. 운동을 열심히 하는 일본인 직원 한 명은 이주 전 부터 반팔을 입고 왔기 때문에, 시기상 큰 문제는 없을 거라 생각했다.

습하고 덥다. 오늘은 온도가 낮아서 선선하고 책상에 앉아 있으니 조금 춥게 느껴지지만, 역시 출근길에 이마나 등에 땀을 많이 흘리다 보니 통풍이 잘 되는 반팔이 쾌적하게 느껴진다.

작년에는 정말 일만 하다 보니 바깥 날씨를 정말 모르고 살았다. 에어컨 밑에서 콜록콜록대며 가디건 차림으로 실내 생활을 했었다. 하지만 올해는 USB선풍기도 마음대로 쓸 수 없는 고객사 안이라 아마존에서 천 엔을 주고 구입한 아재 느낌 가득한 부채로 더위를 달래고 있다.

이야기를 들어 보니 여름이 되어 정말 더운 날에 에어컨을 틀어 준다는데, 좌석 사이사이에 선풍기도 어느 정도 배치해준다고 한다.

환절기에는 별다른 배려가 없는 듯 하다. 바깥에는 시끄러운 소음이 가득하지만, 더우니까 창문을 몽땅 개방해 놓았다. 아무도 바깥의 소음 때문에 일을 못하겠다는 불평불만을 이야기하지 않는다.

–그러고보니–
아침에 아주 조금 흩날리는 비를 맞았다. 월요일 오전이라 다른 날보다 훨씬 일어나기 힘들었는데, 쨍쨍한 하늘보다는 차라리 조금 내리는 비가 낫다는 생각이 들었다.

육월과 칠월에 장마 대비해서 이것저것 사놔야 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