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팔레스(레팔)에 살고 있다. 한적한 시골의 아파트(한국의 그 아파트가 아니다.) 단지에 있는 레팔인데, 2016년에 지어져서 매우 깔끔하고 시설이 1인 생활에 알맞다. 하지만 큰 문제가 있었으니, 바로 방음이 거의 되지 않는다는 점.

이사오기 전 레팔 계약을 하고 집의 키를 받은 뒤에 처음으로 방에 들어왔을 때. 그때부터 알아봤다. 어떤 나라인지 알 수 없는 기묘한 음악 소리가 온 사방을 시끄럽게 했다.

갑자기 서늘 한 느낌이 들었지만, 어렵게 어렵게 구한 집이라 더 이상 헛걸음을 하기 싫었다. 그렇게 이사를 하고 이제 한 달이 넘었다.

역시나 매일 밤마다 옆집과 나의 실랑이(?)가 시작된다. 자려고 밤에 누우면 들려 오는 TV소리에 벽을 통통 친다. 그러면 조금은 볼륨을 줄여 준다…;;

하지만 잠들기에는 시끄럽다. 다시금 벽을 친다. 그래도 재잘거리는 수준의 소리가 들려온다.

이걸 한 달 넘게 반복하고 있으니… 어젯밤엔 귀마개를 하고 잤더니 조금 개운했다.(하지만 새벽 5시에 다시금 텔레비전 소리가 들려 강제 기상…)

아침에는 좀 빨리 일어날 수 있어서 이득(?)이라 하더라도 제발 저녁에, 양심이 있다면 11시나 12시에는 블루투스를 쓰던가 해야 하는데 이놈은 매일같이 볼륨을 높여서 지맘대로 지내고 있다.

도저히 참을 수 없어서 레오팔레스 센터에 문의. 경고장(?)을 보내 준다고는 하는데 경과를 보자고 하면서 나를 달랬다. 정말 이게 뭐하는 짓인가 싶다.

이전에 이케부쿠로에서 지낼 때에는 윗층 아기들이 쿵쿵대는 소리에 스트레스를 좀 받았는데 이제는 텔레비전 소리에…

한국에서 자취하면서도 한 번도 소음에 스트레스를 받아 본 적은 없는데 유독 일본에서는 건축 양식의 문제인지는 몰라도 (이번에는 철근인가 그랬는데도…) 소음 문제가 심각하다.

조용한 집 찾아서 떠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