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하루하루

하루하루

2018-12-31 올 해의 마지막 날

블랙 XXX에서 그레이 XXX로 옮긴 일. <- 잘했다. 외로움을 떨치려고 노력한 일. XX를 만나 주말마다 외롭지 않았음. <-짝짝짝 XXXXXXX. 하지만 연말에 체력이 안 되어 피드백을 못 하는 중 <- 짝….

하루하루

2018-12-30 어제

오늘은 마지막날 -1 일이라 괜찮지만…? 어제는 참 XX와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년말, 정월에 홀로 있는 것이 그러니 자기 집에 오라는 이야기였다. 당연히(??) 나는 싫다고 했는데 그자리에서 XXX와 살아가고 있다는 이야기를…

하루하루

2018-12-25 알레르기 비염약에 취하다

왜이렇게 오전중에 피곤한가 했더니 알레르기 비염약 탓이었다. 항히스티민제가 몸에 그렇게 안좋다는 걸 다시금 확인하고 무서워졌다. 잘 자고 먹고 운동하고. 쉽지만 어려운 것을 조금씩 하며 생활을 바꾸자. 아침에 세수할때 코피가 줄줄…

하루하루

2018-12-07 사이버먼데이

ㅋㅋ… AWS서버 터진다. XX에게 줄 쇼콜라 초콜릿. 3.8만원정도. 늘 필요한 것, 라면. 싱크대를 깨끗하게 해주는 완소템. 헤어드라이어, 면도기!!! 드디어 구매. 연말 선물로 플스4 구매. 닌텐도 스위치 게임. 오늘저녁은 스매쉬다!! 미친듯..ㅋㅋ…

하루하루

2018-12-05 최근 들어서

제일 많이 울었다. 나츠메 우인장 마지막 시즌 뒷부분에서 자신이 잊고 있었던 부모님 집에 마지막으로 한번 가보겠다고, 같이 살던 할머니와 할아버지에게 이야기하는 장면, 그리고 허락을 받는 모습에서 그간 꾹 참고 있던…

하루하루

2018-12-02 두통

밤새 수트(suits) 전시즌(1~5!!) 보고 누웠더니 머리가 깨질듯 아팠다. 원래 시험보러 가기 싫은 것도 있었는데 좌측머리 두통이 너무 심해서 가지 않기로 마음먹었다. 아침 8시쯤 XX에게 XXX는 다음에 하자고 연락했다. 두통약도 바로…

하루하루

2018-11-27 긴장 끝 평화

짜증나는 며칠간을 보내다(XXX의 업무분담 실패, 과중한 업무할당, 앞날을 내다보지 못한 내 잘못 포함) 오늘 드디어 마음도 스케줄도 회복하여 조금 웃음을 되찾을 수 있었다. 팔굽혀펴기, 스쿼드, 윗몸일으키기 등 온갖 근력운동을 하고,…

하루하루

2018-11-23 도쿄 모임

아이고 팔다리야 콧물이야 바로 자야 할 시간인데 그래도 정신이 멀쩡해서 메모한켠 남겨두고싶어서 오후 6시에 XXX -> XXXX XXXX 역에서 올라가(올라가는 길에 할배 길막때문에 제대로 못올라감…;;) 표끊고 내려오니 딱 문닫히고 열차는…

하루하루

2018-11-19 자취생활

이 일상이 되어버린 지 오래다. 좁은 방안에는(물론 한국에서보다는 넓지만…) 감기 기운에 휘청거리는 나와… 저녁에 잠을 너무 자 버려서 새벽 1시까지 깨어 있는 의자에서 웹 사이트 전송을 큐에 많이 남겨두고 있다. 요즘은 블로깅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