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1463488045928.jpgwp-1463488046132.jpgwp-1463488045945.jpg wp-1463488045936.jpg

(제대로 된 학습을 해본 날… 프로그래밍도 이제 시작이다!)

오늘 아침도 일어나기 힘들었다. 빨랫감이 밀려서 내일은 꼭 일찍 일어나서 빨래를 돌리고 ‘걸어 갈’ 예정!

wp-1463488445757.png
살다살다(?) Xbox 도전 과제가 아닌 FitBit 뱃지를 다 받아 보네… ㅎ

9시 30분까지 가야 하니 넉넉히 2시간 잡고 7시 30분에 나가야겠다. OT때 빼곤 집에서 학원까지 가보질 않았는데, 내일은 제대로 시간을 측정해봐야 겠다. 1시간 30분 정도 걸릴 것 같은데… 빨래하는 시간도 있으니 미리 일어나서 가자.

덧. 수업 시간에 옆 학생과 너무 많이 떠든 것 같다. 내일부터는 수업 시간에 쓸데 없는 이야기를 하지 않기로 마음 먹었다. 옆 애한테도 알려줘야지…

———–———

첫 날을 보내고 돌아오는 길은 즐거웠다.
사회와 담을 쌓고 홀로 그 좁디 좁은 방안에 틀어박히길 몇 년, 회사가 아닌 학원에서 수강생들과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이 즐거워서 어쩔 줄 몰랐다.

그 덕분인지 오늘 아침 목이 너무 아팠다. 수분 공급이 중요한 것 같다. 빈 물통을 챙기려고 했는데 허겁지겁 나오면서 잊어버렸다. 바깥 공기가 좋지 않아 눈이 맵다. 오늘도 504번 버스를 무사히 타고 등원(?)하는 길…

어제보다 좀더 침착하게 배우고 소통하고 싶다. 과도한 오지랖 발휘는 그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