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다이토켄타쿠의 이이헤야넷토)에서 뺀찌 맞고 집으로쓸쓸히 돌아왔다.

만감이 교차하는 하루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