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주차인데 아직 설계서도 다 쓰지 못했다. 화면도 어느 정도는 나오긴 했지만 연계가 안되어 있어서 뿔뿔이 흩어진 채 작업하는 상태.

이번 일주일 만에 모든 개발을 완료하고 보고서, 발표자료까지 써서 낸다는 게 쉽지 않을 것 같다.

친구가 다시금 취업해서 방금 연수를 받으러 갔다.

주말에는 목청이 터져라 노래를 불렀다.

그 전에는 JLPT 2급 시험을 봤다.

생각보다 풀만해서(?) 운이 좋으면 합격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봐도 뭔지 모르는 단어가 많아 부족함을 많이 느꼈다.

이번 주도 시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