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났다. 가슴이 철퍼덕 내려 앉는 기분이었다. 물론, 다음부터 지각하지 않으면 된다는 생각이지만, 역시 혼날 때는 마음이 무겁고 아프다.

매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