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데 얇은 이불을 덮고 자서인지, 오랫만에 XX한다고 무리해서인지 가위에 눌리거나, 으슬으슬한 채로 일어나곤 했다. 하지만 오늘은 여름에 밑에 까는 것을 꺼내 그것을 덮고 잤다. 조금 까실까실 하지만 두께가 있으므로 어느 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