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이렇게 오전중에 피곤한가 했더니 알레르기 비염약 탓이었다.

항히스티민제가 몸에 그렇게 안좋다는 걸 다시금 확인하고 무서워졌다.

잘 자고 먹고 운동하고. 쉽지만 어려운 것을 조금씩 하며 생활을 바꾸자.

아침에 세수할때 코피가 줄줄 흘러서 깜짝 놀랐다.

무슨 큰 병이라도 걸린 줄…

조심해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