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째 지나니 겁나 몸이 쳐진다. 어제 저녁에 달 보러 차가운 공기를 많이 마신 탓인지, 오늘은 컨디션이 많이 좋지 않았다. 내 전용 PC도 없는 상태로 2주… 지칠 만도 하다.

주말이 금방 찾아와서 다행이다. 내일 집에 돌아가는 길에 XXX라멘집이나 들려보려고 하는데, 일단 XX에게 연락을?? 해볼까 고민 중이다.

계속 녹음하고 있었는데, 일단 오늘은 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