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9월 26일에 찍은 사진. 허한 마음을 달래기 위해 집 근처를 정처 없이 걸었던 기억이 난다.

외롭고 답답한 마음이 가득했던 그 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