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생활에서 느낀 점

한국에서도 그랬지만 기본적으로 자취를 하고 일하며 생활하는 사실은 바뀌지 않았다. 하지만 그 외의 모든 부분이 달라졌다. 가까운 나라이지만 외국이라는 점, 외국인이라는 것이 한국에서의 생활과 달라질 수 밖에 없는 원인이다. 일년동안 생활 측면에서, 업무측면에서 느낀 공통점과 차이점을 정리해본다.

먼저 일상 생활에 대해. 이곳은 한자 문화권이다. 처음 일본에 왔을 때에는 거리의 표지판도 제대로 읽지 못했던 기억이 난다. 한자뿐 아니라 카타카나도 낯설었다. 일본 문화에 익숙한 사람들과 함께 하며 어깨 넘어로 배운 감각으로 일년을 잘 생활했다. 뉴스 기사를 읽거나 드러그 스토어 등에서 약을 고르는 일은 여전히 고역이다.

외국인이란 점 자체도 이곳 생활의 핵심이다. 한국에서는 자유롭던 의사 소통이 이곳에서는 자신의 이름을 말하는 것부터 어렵다. “파쿠”라는 성을 말할 때마다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을 지칭하는 느낌이 들어 어색하다. 어딜 가나 자신의 모국을 “한국”으로 소개해야 하고, 별로 상관 없다고 생각했던 북한에 대한 뉴스도 신경 써야 하는 입장이 되었다. 마치 동독 서독 관계 없이 독일이라고 하면 같은 독일인라고 보게 되는 느낌이라고 할까.

생활 패턴도 달라졌다. 약속 장소에 조금 늦게 나가도 큰 문제 없었던 한국과 달리, 이곳은 무엇을 하든 사람이 많고 일 처리가 늦으니 서둘러야 한다. 자연스럽게 줄을 서게 되고 시간에 조금 여유를 갖게 되었다. 지난 주말에 동네의 작은 안과를 다녀왔는데 거기서도 자신의 차례가 오기까지 두세시간을 기다려만 했다. 일 처리가 늦다고 불평하는 사람은 잘 찾아볼 수 없다.

이동 수단은 택시, 버스, 지하철에서 전철로 바뀌었다. 조금만 걸으면 전철역이 있다. 물론 서울의 지하철 노선도 빡빡하게 잘 되어 있지만 일본 정도로 촘촘하진 않다. 바깥 공기를 마시며 전철을 기다리고 야후 앱으로 도착 시간을 확인하는 것은 일상이 되었다.

금전 감각도 다르다. 물가 상승률이 높고 먹거리 가격이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고 있는 한국 실정과 일본은 비슷한 것 같으면서도 다르다는 느낌이 든다. 도시락이나 빵 등 완성된 음식의 가격이 안정되어 있다. 한국의 극심한 일부 기업 독점 환경보다는 어느정도 경쟁이 이뤄지고 있어서인지, 정부에서 물가를 통제해서인지 물가가 엄청나게 높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하지만 채소나 육류 가격은 서울보다 비쌌다. 생산이나 물류의 가격, 인건비 등이 영향을 준 것 같다.

업무에 대해. 처음부터 끝까지 다르다. 결국 IT에 의한 자동화라는 목표는 같지만 과정이 전혀 달랐다. 어떻게든 빠르게 결과를 내기만 하면 되었던 한국의 SI와는 접근이 다르다. 설계 과정에서 좀 더 고민하고 확인과 검증을 통해 결과물의 문제를 사전에 밝히려는 경향이 강했다. 어떤 경우는 과정이 목표보다 중요한 것 같다는 느낌을 받을 때도 있었다.

일을 통해 외국인 생활을 유지하고 있으므로 이러한 업무 방식은 생존에 직결한다. 그래서 신경이 쓰인다. 그래도 어떤 형태로든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들과 함께 일하려고 하는 일본 산업 덕분에 여기에서 일할 수 있다.

외국인으로, 같은 일터의 일꾼으로, 한국보다 느슨한 생활 환경에서 재미있게 지내보자. 여전히 생활은 즐겁고 새로운 것이 가득하다. 한국과는 다른 점을 마음껏 누려보고 싶다.

2017-12-01 와 벌써 12월이다

오랜만에 윈도우 서버쪽 운영체제로 들어와서 글을 쓴다.

조금 걸었다고 다리가 아파 죽겠다. 원래는 잘려고 장판에 불 틀고 누웠는데 긴장을 해서인지 눈이 계속 떠져 있었다. 오랜만에 앱스토어에 들어가 캔디 크러시~ 시리즈를 다운로드 받아 플레이했는데, 아주 꿀잼이었다.

SJ 회사 면접을 보기 위해 오후에 준비해서 나갔다. 부족한 스이카를 충전하고(애플워치 연결되어 있음), 이력서 인쇄를 위해 PDF 파일을 USB에 담아, 맡겼던 코트(를 꺼냈으나, 가죽 부분이 다 너덜너덜해져 있었다. 부리나케 베란다에서 가죽 부분을 손으로 다 뜯고, 접착재를 털어냈다.

집안을 정리하고 역으로 나갔다. 오후 3시 40분까지 도착하는 것이었으니, 2시정도에 나가서 아주 여유가 있었다.

기바 역에 도착해서 SJ에게 연락했지만 반응이 빠르지 않았다. 알고 보니 장애처리를 하느라 면접을 보시는 분과 함께(같은 현장에서 일한다고 함) 둘 다 늦었다.

그래도 SJ는 비교적 빨리 와서 기바역 근처에 있는 본사?의 문을 열었다. SJ에게 회사를 소개한 친구 녀석도 함께 있었다. SW인가 하는 이름이었는데, 회사일 등을 자세히 이야기해줘서 면접 전의 불안을 조금은 해소할 수 있었다.

면접관이 왔다. CCC 시절보다는 좀 더 정상적인(?) 채용 같아서 마음에 들었지만, 회사 자체가 아주 소규모라 내년 1월에 TO가 없을 수 있다고 했다.

그동안의 이력에 대해 설명을 하고, 000 시절을 중점적으로 봤다. 역시, 이력서를 뽑아 가지 않았다면 큰일날 뻔 했다.

1월에 TO가 없다는 이야기는 한편으론 쉴 시간이 늘어나 좋긴 했으나, 3개월 내에 취업을 해야 하는 입장에서 그리 달갑지 않았다.

집에 오는 길에 시나가와 현장에 있는 MS, MS, JY과 저녁을 함께하기 위해 타마치 역으로 이동했다.

타마치역 근처 사이제리아에서 도리아, 피자, 치킨을 시켜서 먹었다. 물론 주 반찬은 현장에 있는 상사들이나 FFF 멤버들에 대한 뒷담화였지만, 한달 전 나의 모습이 비쳐서 이것저것 이야기하는 데 맞장구를 많이 쳤다.

돌아오는 길에도 야마노테를 반대방향을 탈 정도로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다. 전차 내에서도 이것저것 회사 일에 대한 불평불만을 들어줬다. 면접 결과라든지 앞으로 어떻게 할 지에 대한 고민도, 아~~~주 조금은 해소가 되었다.

일단 BS씨네에 연락해서 CCCCC 밑에서 일하는것도 고려를 해봐야겠다. 월급만 제대로 나오고, 잔업이 적다면 충분히 해볼만 하다는 생각이 든다.

CCCCC쪽에는 BS와 IS가 있다. YW에게 연락해서 CM이나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일하고 있는지도 물어봐야겠다.

p.s. 오늘 받기로 했던 퇴사 관련 서류는, 세무조사를 회피(?)하기 위해 도망간 CCC 윗선들의 부재로 얻지 못했다고 한다. 언젠가 내가 직접 가서 받아와야 하니, 귀찮음이 늘었다.

2017-11-13 일주일(1)

clip_image001[8]

아! 다시 일본이다. 제대로 재취업이 될까 하는 불안함은 여전히 남아 있다. 지난 일주일 동안 참 많은 일이 있었다.

clip_image003[4]

11월 6일

첫 날에는 아침부터 준비해서 한국으로 떠났다.

clip_image004[4]

전날에는 나름 면접 준비를 위해 비행기표 인쇄, 두발 정리, 이동 경로 확인 등을 했다.

clip_image005[4]

HY이가 퍼펙트휩을 사달라고 했지만 양복 차림으로, 티셔츠 몇 벌만 넣어 가볍게 갈 생각이라 별도로 사다주진 못했다.

clip_image006[4]

나리타 공항은 1, 2터미널로 나뉘어져 있어서 전차를 타고 갈 때 주의해야 했다. 11시 25~40분 사이에 타면 된다는 이야기를 듣고. 제법 긴 시간 동안 공항에서 기다렸다. 재류 카드가 있으니 출국할 때 어느 정도로 한국에 다녀올 것인지 적는 카드를 작성하게 되었다. 벤치에 앉아 탑승을 기다리고 있는데 맞은 편 외국인들이 셀카를 무지막지하게 찍어서 엄청 신경이 쓰였다.

clip_image008[4]

출발할 때부터 어찌나 잠이 오던지… 일본에 건너올 때 챙겨왔던 대량의 인공 눈물이 다 떨어져서 그런 걸까? 이륙할 때에도 폭풍 잠을 자느라 정신을 차려 보니 하늘을 날고 있었다.

clip_image009[6]

인천 공항에서 KS 집으로 가기 전에, 배고프고 추워서 일단 맥도날드에 가서 빅맥 세트를 먹고, 파리바게뜨에서 선물용 과자를 샀다. 참고로 빅맥 세트에 같이 나온 감자에 초코+화이트 초코 시럽을 뿌려 먹었는데, 엄청 살찌는 맛이었다.

회사를 그만두고 다음 날,

목감기가 심했지만 칼칼한 목 상태에 비해 기분은 나쁘지 않았다. 흐림에서 맑음으로 변한다는 야후 날씨를 확인하고, 빨래를 하고, 냉동실에서 얼려진 밥을 해동해 먹었다. 어제 저녁에 보낸 출판사 기획안 그리고 진행하던 책의 머리말을 완료했다는 것이 조금 안도감으로 다가왔다. 오늘쯤은 느긋하게 보내자. 저녁에는 마트에 다녀올 생각이다.

퇴사까지 삼일

업무일로 삼일 남았다. 내일 그리고 월요일, 화요일

많은 일이 있었지만 연말에 깔끔하게 퇴사할 수 있어서 기쁘다.

안녕 나의 노예 생활아

안녕

오랜만에 sleep cycle 앱에 스트레스 심함 표시를 붙이지 않고 잔다.

매번 아이폰으로도 워드프레스 글을 쓸 수 있다는 사실을 잊곤 한다.

내일만 잘 버티자. 아자아자

안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