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하루

2020-01-21 Y의 눈물

지난 주말, 400일이었다. 요즘 멘탈이 많이 약해진 것으로 보이는 Y와 키타센주에 YK상의 생일 선물을 사러 나갔다. Y는 전날 밤에 우리 집에 왔었는데 나는 12시까지 정말 마지막의 마지막 XX 피드백 작업을 마무리하고 있었다. 꽤 피곤했지만 다음 날 놀러간다는 기쁨이 있어 견딜 만 했다.

문제는 놀러간 당일에 전차에서 꾸벅꾸벅 자는 나의 모습을 보고 Y가 슬픈 마음을 숨기지 못해 돌아오는 차 안에서 훌쩍이던 것이다. 내가 피곤한데 억지로 끌고 다닌 것 같아 미안하다고 했다. 하지만 그게 울 일은 아니라고 봤지만 아직 나를 많이 생각해주는구나 하는 마음이 들어 귀엽게 느껴졌다. 집앞에서 헤어지면서도 걱정이 되어서 몇번이고 꼭 안아줬다.

문제는 밤에 전화를 했는데 내 목소리가 들려서인가 계속 울고 있는 거였다. 좀 무섭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해서 괜찮다고, 지금까지 내가 속으로 생각하고 있던 Y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2020-01-21 많이도 썼다

포인트 5031. 100엔당 1엔씩이라고 치면 도대체 얼마나 쓴건가??

연말부터 년초까지 역대급으로 돈을 썼다 Y생일, 크리스마스를 기념한 디즈니 방문이나 선물 등으로 30만엔정도를 사용한 것 같다. 현재 한도가 꽉 차서 데빗 카드를 사용하고 있다. 대신 이번 달은 좀 아끼고 절약하며 살려고 한다. 아침저녁으론 양배추/바나나/요거트 믹스 주스를 마시고, 가끔 김치찌개나 계란을 구워 먹어야겠다. 카레도 좋다. 될 수 있으면 도시락을 피하자.

2020-01-07 새해 다짐

  • 영어정복(토익응시부터)
  • 이직준비(어디에 가고 싶은지부터)
  • 결혼준비(내가 가능한지부터)
  • 비만정복(운동과 식단조절부터)

2019-10-26 한국 일본 복귀 태풍 청소빨래

비일상

한국 여행 2박 3일. 전날 밤 파스타 먹고 토요코인에서 1박. 중국인들 북적북적. Y와 명동 근처 회현역의 티마크그랜드호텔에서 근처 한국여행.

좋았던곳

  • 경복궁(사진 많이 찍음!)
  • 익선동 카페(너무 사람이 많은데 좁음)
  • 명동거리(화장품, 기념품 등 관광객들에게 좋음)

별로였던 곳

  • 남대문시장
  • 홍대
  • 광화문

일상

어제 거의 하반신이 전부 잠길 정도로 불어난 물을 헤쳐서 집으로 돌아옴. 꿋꿋하게 마트에 들렸다 옴;; 히오스를 하루에 한두판 정도 즐기는 중 느려서 끊기니 강제 종료각.

2019-10-11 칼퇴 후 히타치노 우시쿠 역 도착

부슬비를 맞으며 꽃집으로 출발.(캄캄해서 몰래 꽃을 사기에 좋았다) 꽃집에만 들어가면 부끄러워서… 외국인이라는 사실을 잘 모르니 그런건가? 점원이 뭔가 퉁명스러웠다. 설명을 제대로 못한 내 잘못도 있지만 -> 여기서 들뜬 마음이 1차로 식음

3000엔 정도의 예산이라고 해서 딱좋다고 생각됨. 현금 딱 3000엔+ 300엔(10% 세금)을 갖고 있었기 때문. 가게 안이 좁아서 추워도 바깥에서 15분정도 기다림.

어쨌든 바깥이 추우니(얇은 긴팔 셔츠밖에 입지 않음) 스벅으로 들어가서 1시간 기다리려고 했지만 꽃집에서 말하길 비닐봉투는 없고 전용 봉투가 400엔이상 하는게 있다고 해서… 현금이 없으니 됐다고 하고 나옴. 기분이 별로 좋지 않았다. 커다란 꽃다발을 들고 스타벅스에 들어가기가 애매해서 그냥 밖에서 기다리는 걸로… 추운데서 쭉 기다리다가 7시쯤에 만나서 츠쿠바 이온몰에 갔다. Y가 차가워진 손을 어루만져줘서 마음이 사르르 녹았다. 부끄럽기도 하고 기쁘기도 하고.

다음주까지 바깥에 나가기 애매하니 Niko and… 와 Global work 에 가서 옷을 골랐다. 오랫만에 색감이 좋은 옷을 골라서 기분이 좋았다. 내일/모레 올해 가장 큰(일본 역사상 제일 큰) 태풍이 온다고 해서 긴장중이다.

2019-09-15 이번 연휴

금요일에 하루 연차를 써서 4연휴를 보내는 중. 어젯밤은 MS이와 함께 게임하고 새벽까지 이야기꽃을 피우다 잠들었다. 아침 8시정도에 바싹(?) 일어나서 샤워를 하고 아침준비를 하고 JY이와 간다쓰 병원에서 합류.

그리고 BS/IS네 집에 가서 놀고 SH와 합류, 볼링도 치고 재밌게 놀았다.

2019-09-08 번아웃

최근 무리하다가(일, 운동…) 번아웃이되어 주말 하루 쉬었다.

물론 세탁, 설거지등은 조금씩 해오고는 있다.

일적인 부분은 최근 연동 테스트중인데 생각보다 수월하게 진행되어 그 부분을 집중하느라 눈의 피로, 정신적인 피로가 누적되었다. 오른쪽 눈 초점이 잘 맞지 않는다. 라섹 이후 가장 큰 위기. 왼쪽은 아직 잘 보인다.(왼쪽까지 나빠질까 두렵다)

그런 가운데 금요일부터 목이 아팠는데 Y에게 말했더니 걱정된 목소리로 오늘 집에 찾아와줬다.

고마운 마음에 사과주스를 대접했다.

냉각시트(열내리기용), 목감기약을 들고와줘서 고마웠다. 鳥雑炊(닭죽)을 끓여줘서 맛있게 먹었다.

저녁은 역시 그냥 보낼 수 없어서 조이풀(패밀리 레스토랑)에 갔다. 카츠동 정식을 먹었는데 힘이 났다. 후식으로 미니스톱의 아이스크림을 먹었다. 걸어오면서 여러 이야기를 나눴고 그렇게 헤어졌다.

2019-08-23 세 번째 러닝

가기 직전이다.

9시부터 뛴다.

애플워치에서 동기화 오류?? 혹은 나이키러닝 클럽 앱 오류인지 제대로 기록되지 않았다.

수동으로 뛰었다고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