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드디어 1000만원

이제 시작인가… 투자신탁까지 포함해 1000만원 달성. folio 투자도 여유금 생길때 마다 해야겠다. 이번 달은 세금공제 덕분에 여유롭다.(하지만 빠져나갈 카드값이 ㅎㄷㄷ… 벌써 100만원)

2020-02-01 FIRE?

조기 은퇴를 노리는 FIRE운동. 자금은 10억이 필요하다. 나는 몇년간 1억을 목표로 잡았는데, 그들은 수익의 80%이상을 저금한다고 한다. 현재 30만엔 정도를 받아서 집세로 5만엔정도를 내고있다고 하면 내 수중의 돈은 25만엔이다. 유지비를 빼고 20만엔이 남는다.

30 * 0.8 = 24

80%가 되지 않는다. 번역 부업이나 투자 등을 늘려야 할 것 같다. 일단 이번달 월급에서 16만엔은 통장으로 입금…

16 * 12 = 192만엔

2000만원이 채 되지 않는다. 5년동안 모아야 1억… 6개월 일해서 800만원 벌었으니 그정도 페이스로 한국 통장에 한달 10만엔 들어온다고 치면…

10 * 12 = 120

200 + 100 = 300만엔

빡세게 하면 1년에 3000만원을 모을 수 있다. 10억이면 33년???

3000 * 33 = 99000

으잉?? 늙어죽을때 10억인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000에 3년이면 1억쯤된다… 3년더 다녀서 1억 모일려나…

현재 자금 일람

일본

  • 통장1 536385엔
  • 통장2 231544엔

한국

  • 은행1 200만원
  • 은행2 7만원
  • 은행3 608달러

소비 일람

카드1(현재 빚)

118754 + 20203 = 138957엔

고정비

  • 월세 58074엔
  • 전기 4225엔
  • 가스 3200엔
  • 상수도 2600엔

기타 구독 서비스들

  • 모바일 2회선(1회선 절약?)
  • 오디블, 인터넷

투자

  • 폴리오 219292엔
  • NISA 140189엔 (매달 30657엔 적립)

2020-01-21 Y의 눈물

지난 주말, 400일이었다. 요즘 멘탈이 많이 약해진 것으로 보이는 Y와 키타센주에 YK상의 생일 선물을 사러 나갔다. Y는 전날 밤에 우리 집에 왔었는데 나는 12시까지 정말 마지막의 마지막 XX 피드백 작업을 마무리하고 있었다. 꽤 피곤했지만 다음 날 놀러간다는 기쁨이 있어 견딜 만 했다.

문제는 놀러간 당일에 전차에서 꾸벅꾸벅 자는 나의 모습을 보고 Y가 슬픈 마음을 숨기지 못해 돌아오는 차 안에서 훌쩍이던 것이다. 내가 피곤한데 억지로 끌고 다닌 것 같아 미안하다고 했다. 하지만 그게 울 일은 아니라고 봤지만 아직 나를 많이 생각해주는구나 하는 마음이 들어 귀엽게 느껴졌다. 집앞에서 헤어지면서도 걱정이 되어서 몇번이고 꼭 안아줬다.

문제는 밤에 전화를 했는데 내 목소리가 들려서인가 계속 울고 있는 거였다. 좀 무섭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해서 괜찮다고, 지금까지 내가 속으로 생각하고 있던 Y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2020-01-21 많이도 썼다

포인트 5031. 100엔당 1엔씩이라고 치면 도대체 얼마나 쓴건가??

연말부터 년초까지 역대급으로 돈을 썼다 Y생일, 크리스마스를 기념한 디즈니 방문이나 선물 등으로 30만엔정도를 사용한 것 같다. 현재 한도가 꽉 차서 데빗 카드를 사용하고 있다. 대신 이번 달은 좀 아끼고 절약하며 살려고 한다. 아침저녁으론 양배추/바나나/요거트 믹스 주스를 마시고, 가끔 김치찌개나 계란을 구워 먹어야겠다. 카레도 좋다. 될 수 있으면 도시락을 피하자.

2020-01-07 새해 다짐

  • 영어정복(토익응시부터)
  • 이직준비(어디에 가고 싶은지부터)
  • 결혼준비(내가 가능한지부터)
  • 비만정복(운동과 식단조절부터)

2019-12-26 내 마음이란        

마지막 업무일이었다. 2019년의. 지금 샤워하고 말끔한 기분으로 컴퓨터를 켰다. 나이 먹고, 부모님과 인연을 끊고, 일본에 홀로 와서 너무나 많은 시행착오와 즐거움과 고통과 인내를 함께했다. 최근에는 미니 워크스테이션(?)의 쿨러 위에 탄산수를 그대로 쏟아 붇기도 했고. 마치 자신을 갉아먹는듯이 살았다.

귀에 앵앵거리는 성우의 목소리가 싫어서 일시정지 상태였던 아들러 심리학 오디오북 もしアドラーが上司だったら

위 오디오북을 다시 연결해서 들으며, 마음 속의 배터리를 다시 충전 상태로 만드는 방법을 배웠다. 아직도 이곳의 습성이나 생활이 그렇게 손에 익지는 않았지만, 내년에는 건강하게, 일에서 행복을 찾으며 살고 싶다.

—————-

마지막 업무날이라 오후 3시까지 업무보고, 1시간 동안 청소하고, 300엔으로 구매한(?) 과자와 음료수를 먹으며 시간을 보내다 윗사람들 훈화말씀 ;; 을 듣고 내년을 기약하며 IS와 BS와 함께 토리키조쿠(鳥貴族)에 갔다.

도쿄에서 먹었을때보다 깨끗하고 음식이 맛있어서 놀랐다. 도쿄에서는 심지어 신분증이 없어서 술도 못 마셨던 기억이 떠올랐다.

2019-12-14 2019년도 끝나간다.

최근의 나는 마음은 20%정도 불안/불편한 상태로 회사를 다니는 중이다. 팀 내에서 입지가 점점 좁아지는중. 테스트 페이즈가 거의 막바지로 가고, 손을 놓고 있는 상태.

어제는 망년회였는데 옮긴 회사 구경하고 피자를 먹고 왔다. 미나미센주 역에서 30분정도 걸어서 도착. 교통비도 제대로 청구해야지. 조용한 동네였다. 육교를 건너가는데 엉덩이 주머니에 신문지를 꽂고 걸어가는 할아버지를 보고 빈민가의 느낌이 물씬 들었다. 물론 주변 풍경은 도쿄의 한적한 관광지 근처 호텔가가 쭉 이어지는 느낌이었다. 회사를 구경했을 때 3층은 사무실(?)이란 이름의 리빙이 있었고 구석진 책상 두개에 KH씨와 I과장님, JJ형이 앉아서 대기하는 곳이었다.

새로 온 사람은 누가봐도 오타쿠->회사원 전환한 느낌의 사람이 와있었다. 뭐, 내가 왔을 때도 그런 느낌이었겠지. 심심해서 그사람이 이전에 어디서 어떻게 일했는지 물으니 사장이 나서서 대답해줬다. 교육기관에서 반정도는 대량(?)으로 파견업체에 보내는데 대기기간이 엄청나다고. 직원수 몇만인데 … 등등.

내년초 연봉협상있을거고 3월정도에 사원여행가자고 이야기했다. 마지막 사원여행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공부해야겠다. ♦︎BS, M부는 참석안했다. 나도 집에 돌아가니 너무 지쳐서(그날따라 자전거 폐달이 잘 안움직이는… 기름칠을 해야겠다) 괜히 참석했나 하는 생각만 들었다.

2019-10-26 한국 일본 복귀 태풍 청소빨래

비일상

한국 여행 2박 3일. 전날 밤 파스타 먹고 토요코인에서 1박. 중국인들 북적북적. Y와 명동 근처 회현역의 티마크그랜드호텔에서 근처 한국여행.

좋았던곳

  • 경복궁(사진 많이 찍음!)
  • 익선동 카페(너무 사람이 많은데 좁음)
  • 명동거리(화장품, 기념품 등 관광객들에게 좋음)

별로였던 곳

  • 남대문시장
  • 홍대
  • 광화문

일상

어제 거의 하반신이 전부 잠길 정도로 불어난 물을 헤쳐서 집으로 돌아옴. 꿋꿋하게 마트에 들렸다 옴;; 히오스를 하루에 한두판 정도 즐기는 중 느려서 끊기니 강제 종료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