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6 새해가 밝았다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해가 밝았다. 원노트도 새롭게 개설. 몇년째인지도 모를 기록을 계속하려 한다. 기존에 노트에 적었던 내용은 틈날때마다 옮겨서 적고 싶다. Y에게 줬던 노트북을 돌려받았다. 서피스 고(Surface Go)를 대신 증정. 키보드가 좋은 이 노트북은 언제 어디서나 입력하는 용도로 쓰고 싶다. ISBS는 이번 달을 마지막으로 도쿄 혹은 인천행일 것 같다. 긴 시간 동안 수고 많았으니 편히 쉴 때도 되었다. 한두달 정도 쉬면 좋을 것 같다. 일적으로는 7일에 긴급 사태 선언을 할 수도 있어서 텔레워크가 더 연장될 것 같다. 이바라키현도 60명수준으로 유지되는 중이라고 한다. 어제는 작은 가습기를 하나 구매했다. 조용하고 LED도 나오고 괜찮은 것 같다. 건강하다.

2021-01-04 연휴 마지막 날

연휴 마지막 날. 정말 많은 일이 있었다.

12월 26일번역&휴식
12월 27일Y네 집 첫 방문, 아침 이온몰, 저녁 다이소
12월 28일번역
12월 29일        번역&휴식(Y와 함께)
12월 30일오아라이 수족관(리뉴얼 오픈! 맛있는 점심&생굴, 게 선물까지)
12월 31일토시코시소바, 번역
1월 1일떡국, 츠쿠바이온몰
1월 2일번역&휴식(Y와 함께)
1월 3일정월 맞이 Y네 방문(오빠, 여동생의 남편 츤(?)과 한 잔), 아미 프리미엄 아울렛
1월 4일번역

2020-12-29 연말 연휴는

와 어제 오늘 1장씩 끝냈다. 내일은 오아라이 수족관에 놀러가고, 신년에는 Y네 집에 또 인사하러 가게 될 것을 고려하면, 3일 정도 밖에 남지 않았다. 어제는 6장을, 오늘은 7장을 끝냈다.힘들다…ㅋㅋㅋㅋㅋㅋ 눈좀 붙이고 게임이나 2019-2020 노트 정리나 해야겠다.

2020-11-09 전기세 절약

6천엔에서 4천엔으로! 2천엔 굳었다!! 여름이 끝나고 가을이 온 것도 있지만, 스마트 플러그로 잉여 전력을 철저히 차단한 것이 크게 작용한 듯…

2020-09-30 점점

더 힘들어진다. SI에서 서비스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해 오늘부터 계속 의식하고 지금 할 수 있는 일을 할 생각이다.

지난 3년 이상의 기간동안, 정말 처절하게 적응하느라 스스로 무엇인가를 기획하고 이루는 힘을 많이 잃었다. 그 대신 요청에 응답하고 최적의 답을 찾아내는 데 안간힘을 쓴 결과, 어느 정도 일에 적응을 하고 시련을 극복할 수 있게 되었다.

그간 내 정체성은 너덜너덜해졌고, 일을 통해 얻는 즐거움은 0에 수렴하고 있다. 오늘만 해도 Oya, Tom가 현장에서 나가는데 아무도 미리 알려주는 이가 없었다. TSU 팀의 체계가 변경된다는 BUHI팀 전체회의에서, Tom, Oya, Kimur가 빠지는 것을 보고 ‘헉’하는 생각이 들었을 뿐이다. 설계쪽으로 쓸모 없는 KAW MT, 데이터 패치, 야간 대응, 잔업을 하지 않는 나. 그리고 이전에 Tsuku에서 야간작업을 하며 대놓고 말했던 TK 부장의 ‘Anz’를 메인으로 끌어 올려라는 명을 받았던… 이 3명이 KAW/EBI 리더/서브리더 밑에서 일하게 되었다.

HAY, Tom, Oya상 라인이 전부 빠지고 나에게도 데이터 패치나 갖은 잡무가 돌아올 것 같다. 하는 것은 관계 없지만 칼퇴는 사수하고 싶다.

오늘 들어온 돈 333,981엔. 10만엔은 라쿠텐은행에 저장해야겠다.

2020-09-15 창문 열기

처음으로 에어컨+에어서큘레이터+선풍기 콤보가 아니라, 창문만 열어도 시원한 날이 왔다.이전보다 큰 집이라 전기세도 만만찮았데, 이로써 전기세의 평화를 얻을 수 있게 되었다. 원래 오늘은 쉬는 날, 게임만 하다 자려고 했지만 눈 딱 감고 엑셀 블로깅을 시작했다. 최근 애드센스 수입이 많이 증가하고 있어서 물 들어올 때 노 젓기 위함이다. 바보같이 사람들 보이는 곳의 창문을 열었었는데, 이제야 정신 차리고 반대쪽 창문을 열었다;; 회사에서 천식 증상이 심해지고, 퇴근할 때 쯤 되어 식은땀? 이 나서 얼른 퇴근해서 몸을 사렸다. 매년 이맘때가 되면 심해지는 것 같다. (창문을 열어놓으니 하수구 냄새-오줌 냄새?가 심하다…)

2020-06-11 겨우겨우

하루 쉬는 중… 오전엔 빨래 삼매경, 점심 먹고 조금 눈을 붙였다가 이제야 정신 차리고 공부 시작하는 중… -> 공부할 몸컨디션이 아니라 낮잠, 오후잠(?) 자고 있었는데 방문판매? 수상한 사람이 두 번이나 벨을 눌러서 놀라서 일어남.

2020-05-16 컷오프 후 1주일간

후아. 양손에는 커플링 1쪽씩. 커플링 하나 신청하는데도 glanta라는 곳에서 같은 실수를 계속 반복해서 여분의(?) 반지를 2개나 더 받았다. 반성문 2개까지.

이번 주는 정말 힘들었다. 그냥 화요일 수요일에는 그만두고 싶을 정도로. 하지만 군대나 HMD 생활, CSM에 비하면 참을만 했다. 암흑 속에 나 혼자 서성이는 외로움은 강하지 않았으니까. 어떻게든 버텨냈다. 몸무게 2킬로 정도 빠지니 쓸데없는 얼굴살이 조금 줄어서 보기 좋아졌다. 대신 눈 밑의 구름이 짙어져서 딱 봐도 피곤해 보인다. 아침마다 프로틴 쉐이크와 비타민을 빠지지 않고 먹고, 오후에 칼슘/마그네슘 태블릿 2알을 부스럭거리며 삼켰다. 하루 종일 빵 2개로 버티기도 했다. 두통도 돌아왔다. 퇴근 시간은 평균 9시. 첫날은 새벽 1시까지 했다. 뭘 하느라 그렇게 되었는지 잘 기억도 나지 않는다. 그저 KAW상과 EBI상한테 받은 일을 쳐내기 바빴다. 수중에 있는 하수인이 나밖에 없어서 그들의 짜증은 그대로 나에게 내려왔다. 첫 1, 2일 퇴근 후 밤에는 불면증에 시달렸다. 그렇게 가까운 자리인데도 왜 이렇게 먼 걸까. 몇 번씩이나 확인하는 것은 좋지만, 신뢰를 받지 못한다는 사실은 뼈아프다. 어제는 그래도 조금 마음 편하게 퇴근했다. 무려 1시간이나 빠른 8시에 퇴근. 내 옆의 HS상이 부러움의 눈빛을 보냈다. 받는 월급 차이가 얼만데. ㅋㅋㅋ 그냥저냥 쓸만한 노예일 뿐.

어서 내 것을 만들어야지. 나는 지지 않겠다. 이 생활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