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jdev

하루하루

아마존 

요즘 내 돈의 대부분을 소비하고 있는 아마존. 아마존 프라임, 아마존 뮤직(아이폰8 플러스에 문제가 있어서 포기.. 그래도 11월까진 무료다)에 이어 킨들 언리미티드 2개월 체험(이후 1000엔씩 자동 결재)을 해보려고 한다. 9월에 취소하든가, 괜찮으면 계속 쓸 것 같다. 리디북스 셀렉트(https://select.ridibooks.com/home )도 있지만, 이것도 어느 정도 살펴보다가 끊어야 겠다.

겐바생활

2018-07-12 

짜증난다 내일 되면 조금 잊겠지만 아무리그래도 그렇지 사람이 말하는데 중간에 다른일 반복이고… 짜증나 죽겠다 괜히 잔업 한시간했다.. 다음부터는 그냥 퇴근 해야겠다. 힘들다. 마음이 무겁다.

하루하루

조그마한 변화 

어제부터 피아노를 시작했다. 오늘 아침부터 나이키 러닝을 시작했다.(거의 1년만에!) 푸쉬업은 월에 5회 정도 하고 있었는데, 이제 격일로 해볼 생각이다. 회사일이 어느정도 윤곽이 잡히니 할 수 있는 것이 많아진다. 주말에는 좀 더 생산적인 것을 하고, 주중에는 이불개기에서 시작해서 빠른 취침으로 활기를 되찾아야겠다. CCC 1년으로 버린 몸을…

겐바생활

2018-06-17 

XX때문에 스트레스 겁나 받고 있다. 월요일 계약도 제대로 끝날지 의문. 그날 걱정은 그날에 하자. 치킨에 호로요이 한잔 합시다. — 지나면 별 것 아닌 일이겠지? 월요일만 잘 보내자.

하루하루

아파서 

XXX병원 다녀옴 사람많아서 9시 20분~12시정도까지 병원과 약국에 있었음. 약국에 약제사 등록서비스 신청해서 200엔씩 더 든다고 함. 그래도 약값은 700엔정도였다. 도쿄보다 물가가 싼 듯.

하루하루

2018-06-07 

옆집 새벽 5시에 TV트는 걸로 알람을 하고 있다. 이건 분명하다. 어제 레오팔레스 센터에서 항의 전화를 해줬는지 저녁에 조금 조용했다. 물론 완전히 TV 소리가 꺼진 것은 아니지만, 이전보다는 나아진 느낌…(착각인가?)

하루하루

옆 집이 너무 시끄러워 

레오팔레스(레팔)에 살고 있다. 한적한 시골의 아파트(한국의 그 아파트가 아니다.) 단지에 있는 레팔인데, 2016년에 지어져서 매우 깔끔하고 시설이 1인 생활에 알맞다. 하지만 큰 문제가 있었으니, 바로 방음이 거의 되지 않는다는 점. 이사오기 전 레팔 계약을 하고 집의 키를 받은 뒤에 처음으로 방에 들어왔을 때. 그때부터 알아봤다….

겐바생활

일본의 비 

지난주부터 쭉 덥더니 이젠 습도까지 높아져서 반팔 셔츠를 꺼내지 않으면 안 될 정도다. 맑은 날에는 무지개도 보이고 얼굴이 따갑게 느껴지는 태양에 얼굴을 찌푸리며 회사에 출근한다. 오늘은 퇴근길에 옅게 비가 내릴 예정이다. 어제보다 좀 더 피곤했는지 아침에 허둥지둥하다 우산을 놓고 나왔다. 어제 퇴근길에 쓰고 현관 앞에…